스테고사우르스

스테고사우르스

이 선사 시대의 파충류 동물은 등에 골판을 들고 있었는데 체온조절에 도움이 되었다.

생물학

검색어

디노, 공룡, 스테고 사우루스, 선사 시대 생물, 비열한, 꺼진, 화석, 장순 아목, 쥬라기 시대, 동물, 척추 동물, 초식성의, 생물학

관련 엑스트라

장면

스테고사우르스

치수

  • 길이: 9 m
  • 높이: 4 m
  • 몸무게: 4,5–7 t

해골

애니메이션

  • 길이: 9 m
  • 높이: 4 m
  • 몸무게: 4,5–7 t

내레이션

스테고사우르스는 쥐라기 때, 약 1,45-1.5억년 전에 살았다. 특성은 꼬리에 있는 뚜렷한 스파이크, 그리고 에 있는 두 줄의 골판이었다. 이 골판은 스테고사우르스의 피부로 된 것이라서 뼈대와 연결되어 있지 않다.

꼬리에 있는 스파이크는 주로 방어에 쓰이며 등에 있는 골판은 아마 체온 조절열전달에 기능을 했을 것이다. 이 골판은 동물의 몸 자체의 영역을 커지게 하였기 때문이다. 골판은 혈관이 여기저기 통과하고 있는데 날씨가 더울 때 지름이 커지므로 열전달을 강화시켰다. 또한, 이 골판은 동물 몸의 영역을 커 보이게 했기 때문에 아마 포식 동물을 단념시키는 데에도 역할이 있었다.

이 동물의 몸무게는 아마 5톤을 넘었을 것이다. 몸에 비례하여 작았다. 80 그램 밖에 무겁지도 않았다.

스테고사우르스는 주로 낮은 곳에서 자라는 식물을 먹고 사는 초식 공룡이었다. 이빨이 없는 부리, 그리고 어금니를 지니고 있었다.

스테고사우르스는 가장 뚜렷하고 가장 잘 알려져 있는 공륭 중의 하나로서 여러 영화, 예를 들어 쥐라기 공원에서도 나타난다.

관련 엑스트라

어파토사우루스

목과 꼬리가 긴 대형 초식 공룡이다.

석탄기의 동식물상

이 애니메이션은 데본기와 페름기 사이에 (2억9900만 년 전에) 살았던 동물과 식물을 소개한다.

빙하 작용

마지막 빙기는 만3천 년전에 끝났다.

고생대의 괴물: 바다 전갈

광익류동물은 고생대의 수생의 절지동물이었는데 멸정하였다.

데이노니쿠스

데이노니쿠스란 '무서운 발톱'이라는 뜻이다. 드로마이오사우루스과의 육식 공룡이다.

틱타알릭

어류와 사지 동물, 아니면 사지 척추동물 사이의 중간형태이다.

털매머드

오늘날도 사는 코끼리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장비류 동물인데 선사시대 사람들이 자주 사냥하였다.

베일드카멜레온

체색을 변경할 수 있는 파충이다.

익티오스테가

선사 시대의 양서류 동물이자 사지 동물의 초기의 대표자인데 3억6천만년 전에 멸종되고 말았다.

어룡

돌고래처럼 생긴 생선 같은 바닷속의 공룡인데 수렴 진화의 좋은 사례다.

프테라노돈

새와 비슷한 선사 시대의 날아가는 파행 동물이다. 그러나 새와 프테라노돈 사이에 직접적 진화적 결합이 없다.

티라노사우루스 렉스 ('폭군의 도마뱀')

아마 제일 잘 알려져 있는 대형 육식공룡이다.

삼엽충

거미강과 갑각류 동물의 선조는 삼엽충의 강에 속되었다.

암모나이트류

두족류의 멸종된 종류인데 딱딴한 외골격을 지니고 있었다. 뛰어난 표준 화석이다.

트리케라톱스

초식 공룡의 한 종류인데 큰 주름장식과 세 개의 뿔을 보니까 쉽게 알아낼 수 있다. 백악기 때 살았다.

호모 에렉투스

"직립 원인"은 이미 도구를 사용했고 불을 피울 수도 있었다.

시조새

시조새, 즉 아르카이오프테릭스는 새와 파충류의 특징도 가지고 있었다. 아마 새의 선조로 여기면 된다.

북살모사

유럽에서 곳곳 발견할 수 있는 종류의 살무사이다. 물기는 사람한테 치명적인 경우가 드물다.

풀뱀

목이 특정적인 하얀 점이 있는 뱀이다.

지질 연대 동안의 대륙 이동설

지구의 대륙들은 역사가 흐르면서 계속 이동하고 있었다.

Added to your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