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17 "날아가는 요새" (미국, 1938년)

B–17 "날아가는 요새" (미국, 1938년)

"날아가는 요새"는 미국 공군을 위하 보잉사가 개발한 공격기였다.

역사

검색어

날아가는 요새, 멤피스 벨, 보잉, 공군, nehézbombázó, 마리화나 담배, 미국, 항공기, 세계 대전, 전쟁, 무기

관련 엑스트라

장면

날아가는 요새

상면도

편대 비행

폭격

구조

  • 기관총 받침대
  • 이착륙 장치
  • 프로펠러
  • 폭탄 투하실의 문
  • 조종석
  • 성형기관

애니메이션

  • 기관총 받침대
  • 폭탄 투하실의 문

내레이션

미국 공군을 위하 보잉사가 개발한 중폭격기는 날아가는 요새라는 이름을 받았다. 처녀 비행은 1935년에 했고 1938년부터 운항에 들어갔다. B17는 만2천 대 이상이 만들어졌으며 제2차세계대전 동안 모든 전선에서 복무하였다.

폭격기는 22 미터 길고 약 6 미터 높았고 날개 폭은 31미터에 달했다. 24,500 톤이 최대 이륙 무게인 이 괴물은 4 대의 엔진에 의해 추진되었는데 각각 1200마력을 생산했다. 이 폭격기는 10명이 탔고 전투 거리는 3천 킬로미터 넘었다. 순항 속도는 300 km/h에 이뤘으며 실용 상승 한도는 만 미터 이상이었다.

그러나 이런 인상적인 특징을 바탕으로 '날아가는 요새'라고 명명된 것이 아니다. 무기 때문이었다. 기관총은 처음에는 11 개, 나중에 13 개를 가졌고 위, 아래, 앞과 뒤에 놓아 둔 포탑에서 쏘았다. 덕분에 B17는 보호가 잘 되어 있는 채로 적에 2,300 kg의 폭탄을 떨어뜨렸다.

제2차세계대전 동안, B17 폭격기 중대는 총 약 650,000 ​톤의 폭탄을 떨어뜨렸다. 가장 눈에 띄는 폭격기는 멤피스 벨이라고 불렸는데 유럽 싸움터에서 25차례의 성공적인 전투임무에 참석했다. 폭격기 자체, 그리고 그것을 타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수많은 할리우드 작품의 주제가 되었다.

관련 엑스트라

미국 군인 (제2차세계대전)

미국 군인들은 제2차세계대전의 거의 모든 주요 무대에서 싸웠다.

B-2 스피릿 (미국, 1989년)

B-2 스피릿은 발칸 전쟁, 아프가니스탄, 그리고 이라크에서 이용한 스텔스 폭격기였다.

F4U 콜세어 (미국, 1944년)

F4U 콜세어는 성형 엔진을 가진 해군 공격기였는데 제2차세계대전 동안 가장 중요한 항공기 중의 하나였다.

성형기관

성형기관은 주로 비행기나 헬리콥터에서 사용된다.

화기

19세기와 20세기 동안, 세계의 가장 힘이 센 나라들은 서로 경쟁하면서 효과적인 화기를 개발하려고 노력했다.

수중 음파 탐지기

수중 음파 탐지기, 다른 말로 소나는 어떻게 작동할까요?

슈퍼마린 스피트파이어 (영국, 1938년)

스피트파이어는 제2차세계대전 때 아주 유명한 영국 단좌형 전투기였다.

미국 해군 미주리 호 (미국, 1944년)

미국 해군 미주리 전함은 제2차세계대전 때 이용이 시작되었지만 걸프 전쟁 때에도 계속 쓰였다.

원자폭탄 (1945년)

원자폭탄은 인간 역사상 가장 파괴적인 무기다.

메서슈미트 Bf 109 G (독일, 1941년)

이 전설적인 공격기는 독일 공군이 제1차세계대전 때 쓴 것이다.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 수용소

현재 폴란드의 국토에 위치한 나치 수용소에서는 제2차세계대전 동안 백만 명 이상의 희생자가 사망했다.

전차 (제2차세계대전)

제2차세계대전의 주인공은 전차들이었다.

청두 J-20 강력한 용 (중국, 2017년)

강력한 용이라고도 불리는 청두 J-20은 다기능 스텔스 전투기다.

F-16 파이팅펠콘 전투기 (미국, 1978년)

파이팅펠콘 전투기는 다목적 전투기 사이에서 가장 성공적인 항공기였다.

V-2 탄도 미사일 (1944년)

독일의 액체 추진제 로켓은 제2차세계대전 때 개발되었고 최초로 사람이 만든 물체로서 우주에 나갔다.

콩코드 (1969년)

최초 초음속 여객기는 1976년에 처음 취향했다.

미쯔비시 A6M 제로 (일본, 1940년)

일본의 미쯔비시 A6M, 흔한 이름으로 제로는 제2차세계대전 때의 전설적인 비행기였다.

융커스 G 24 수상 비행기

수상 비행기는 땅에서부터 이륙할 뿐만 아니라 수면에서부터 뜨기도 가능하다.

포커기 I (1917년)

이 독일 3엽 비행기는 아마 제1차세계대전의 가장 이름난 비행기이다.

융커스 JU-52 (1932년)

유럽에서 만들어지고 제2차세계대전 전에 가장 인기있는 수송기였다.

보잉 787 (1969년)

점보 제트기는 제일 이름난 비행기 중의 하나다.

사하라로의 비상 착륙 (어린 왕자)

조종사의 비상 착륙은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의 가장 유명해진 소설, 어린 왕자에서 나타나는 이야기다.

라이트 플라이어 I (1903년)

라이트 플라이어란 라이트형제가 만든 첫째 제어할 수 있고 공기보다 무거운 비행기를 말한다.

아우슈비츠 제1수용소

이 강제 수용소는 폴란드 국토에서 세워졌으며 큰 단지의 행정의 중심지였다.

Added to your cart.